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노을 진 들녘

노을 진 들녘
  • 저자박경리
  • 출판사마로니에북스
  • 출판년2017-08-25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20-06-19)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6
  • 추천

    0
  • 박경리의 작품 세계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의식과 핵심 모티프와

    작가의식이 담긴 소설!

    『노을 진 들녘』



    『노을 진 들녘』은 발표 당시에 일정하게 대중적 성공도 거두었다. 연재 후 곧장 단행본으로 출간되었고, 다시 영화화되었다. 이는 대학생들의 낭만과 연애, 뒤틀린 성애의식, 유산 상속을 둘러싼 음모 등을 흥미롭게 그려내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당시에는 드물게 몇 되지 않은 여류작가였다는 사실도 대중의 주목을 받을 만했으며, 대담하고 속도감 있는 이야기 전개와 결코 만만치 않은 주제의식 등은 문단과 언론 모두로부터 주목을 받기에 충분했을 것이다. 작가와 시대에 대한 이해가 전제된다면 50년이 지난 지금 다시 출간되는 『노을 진 들녘』은 여전히 독자들에게 의미 있는 문학적 울림을 주기에 충분할 것이다.



    『노을 진 들녘』은 불륜, 절손, 억지 결혼 등 박경리 소설의 전반적 특징들이 골고루 잘 나타난 작품이다. 작중 인물들은 모두 강한 개성을 바탕으로 작품의 주제를 형상화하는 데에 효과적으로 기능한다. 특히 현대 문명을 거부하려는 송 노인의 외고집은 명백하게 시대착오적이며 주실과 성삼, 영재의 비밀을 알고 난 이후의 행동들 역시 합리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송 노인의 올곧은 태도와 갈등을 해결해나가는 자신만의 고통스러운 방식들은 한편으로 몹시 매력적이다. 송 노인의 불합리한 처사에도 불구하고 우직하게 그를 따르는 영천댁과 박 서방댁 역시 마찬가지이다. 변화한 시대를 따르지 않는 이들의 고집 속에서 독자는 현대 문명에 대한 작가의 비판의식과 교감하며, 어쩔 수 없는 그들의 몰락을 함께 안타까워하게 된다.





    5년째 다듬어온 소재,

    쉬운 말로 흥미 있게 독자에게 다가서는

    박경리의 첫 걸음!





    1961년엔 발표된 『노을 진 들녘』은 작가가 연재 5년 전부터 구상해왔으며 아껴온 소재였다고 한다. 당시의 신문기사를 보면 연재를 시작하기 전에 이미 24회를 마친 상태였다는 기록이 있다. 1961년을 전후하면서 작가가 믿을 수 없을 만큼 다작多作을 할 수 있었던 이유도 추측할 수 있게 한다. 그 이전부터 작가는 여러 작품들을 구상해왔으며, 틈틈이 일부 내용을 집필해놓았던 것이다. 『노을 진 들녘』의 연재에 앞서 『애가』, 『내 마음은 호수』, 『은하』, 『푸른 운하』 등의 장편 연재소설이 있었지만 『노을 진 들녘』이야말로 가장 오래전부터 구상과 집필을 진행해왔던 작품이었다고 한다. 이를 통해 우리는 이 작품에 대한 작가의 애정을 알 수 있으며, 동시에 이 작품이 작가의 전체 작품에서 갖는 의미를 추측할 수 있다.



    이 시기에 작가는 사회적·경제적 지위 차이나 지식의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을 쓰려고 했던 것 같다. 독자의 폭을 넓히겠다는 작가의 기획은 『노을 진 들녘』에만 제한된 것이 아닌 듯하다. 1960년대 박경리 장편소설들은 대부분 통속적인 주제와 단조로운 플롯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러한 특징에 대해서는, 물론 좀 더 정교한 논의가 필요하겠지만, 기본적으로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작품을 쓰겠다는 작가의식의 발로였다고 여겨진다. 하지만 작가의 다른 작품들처럼 이 작품에도 사회적 지위 고하 및 지식인과 일반인 사이에 선명한 실체적 괴리가 존재한다. 근본이 천한 성삼이의 욕망은 자신의 분수를 모르는 욕심과 천박한 질투심이고, 순간적 정욕 때문에 잘못을 범한 영재의 방황과 자기학대는 양심적이고 지적인 청년의 고뇌로 포장된 것이 단적인 예이다.



    대담하고 속도감 있는 이야기 전개

    결코 만만치 않은 주제의식!





    사실 이 작품에서 가장 문제적인 부분은 통속성이다. 『토지』를 먼저 읽고 『노을 진 들녘』을 읽은 독자라면 분명히 실망을 느꼈을 것이다. 남녀의 애정관계가 지나치게 작위적이며, 사건 전개에도 우연적 요소가 많기 때문이다. 작품에는 몇 명의 주요 인물들만이 반복해서 등장하고, 그들끼리 폐쇄적인 애정 관계를 이룬다. 버스에서 우연히 마주친 여인이 함께 하숙하는 동섭의 동료이고 이후 동섭과 미묘한 삼각관계를 이루게 되는 설정이라든가, 일혜와의 데이트 중에 동료 상호와 민 여사의 불륜 관계를 우연히 목격하고, 이후에 민 여사가 일혜의 언니인 신혜가 운영하는 다방에서 일을 하게 되는 내용 등은 몇몇 인물들만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작품의 폐쇄적 구성을 잘 보여준다. 이 밖에도 영재와 상호가 술을 마시는 카페에서 그의 아버지를 만나고, 다시 영재가 애인 일혜의 집에서 나오다가 일혜의 언니 신혜와 함께 있는 아버지를 만난다는 식의 구성 역시 지나치게 작위적이다.

    이처럼 박경리 초기 소설에서 나타나는 통속적 주제와 작위적 구성이 갖는 의미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검토와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